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양주 '안표 초상화 및 교지' 경기도문화재 지정 덧글 0 | 조회 8 | 2020-12-05 13:44:24
광화문  

【파이낸셜뉴스 양주=강근주 기자】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에 소장 중인 안표 초상화, 함, 교지 등 3점이 경기도문화재(유형문화재 제363호)로 3일 일괄 지정됐다. 박물관은 ‘안표 초상화와 교지’를 보존처리해 양주 역사를 소개하는 자료로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번 문화재 지정은 2017년 죽산안씨 집안의 자손 안원용씨로부터 기증을 받은 유물을 경기도문화재로 지정을 추진해 이룬 성과”라며 “625년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양주 문화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통해 지역 문화재 가치를 드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재로 지정된 ‘안표 초상화 및 교지’는 18세기 후반 제작된 것으로 2017년 죽산안씨 집안에서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에 기증했다. 초상화 주인공 안표(安杓, 1710~1773)는 1754년 영조 때 증광문과 병과 급제를 시작으로 1767년 형조참의-대사간을 거쳐 여주목사까지 지냈다.

안표 초상화는 오사모와 흉배를 갖춘 관복본 반신상 초상화로 정교한 안면 묘사와 인물의 전체적 공간 구성 등에서 18세기 중후반 초상화의 높은 수준을 보여준다. 또한 원래의 족자 장황 형태를 잘 보존하고 있는 등 문화재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인정받았다.

교지는 1754년 발급받은 홍패로서 내용 부분이 온전하게 보존돼 있어 양주지역에 세거한 양반가 역사와 문화를 연구하는데 주요 자료로 활용가치를 인정받았다.

한편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은 전시, 교육, 연구를 위해 개인이 소장한 유물을 상시 기증받고 있으며, 관련 사항은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796
합계 : 118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