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규제 조이면 더 오른다..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 덧글 0 | 조회 3 | 2020-12-05 10:01:01
바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2주 연속 상승폭을 확대했다. 정부가 잇따라 부동산 규제를 선보이며 집값 잡기에 나섰지만 역부족이란 평가다.

아파트 전세가격은 12월 들어서도 상승세를 유지했다. 당장 전세불안을 견디지 못한 실수요층이 매수 전환에 나서는 상황이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대비 상승폭이 확대된 0.09%를 기록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08%, 0.10% 상승했다. 이밖에 경기·인천이 0.09%, 신도시가 0.13% 올랐다.

서울은 급등세가 이어졌던 노원의 상승폭이 둔화(0.12%→0.07%)된 반면 도봉, 강북, 구로는 상승폭이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도봉(0.19%) ▲강북(0.16%) ▲구로(0.14%) ▲송파(0.14%) ▲강동(0.12%) ▲성북(0.12%) ▲영등포(0.12%) ▲중구(0.12%)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그동안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일산의 상승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규제지역으로 묶인 김포한강의 오름세도 아직까지 유지됐다. 지역별로는 ▲일산(0.22%) ▲김포한강(0.17%) ▲평촌(0.16%) ▲위례(0.14%) ▲분당(0.12%) ▲동탄(0.11%)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김포(0.22%) ▲성남(0.16%) ▲수원(0.15%) ▲용인(0.14%) ▲고양(0.13%) ▲의왕(0.12%) ▲의정부(0.12%) ▲파주(0.11%) 순으로 올랐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매물 품귀가 지속되면서 서울이 0.21% 올랐다.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13%, 0.17% 상승했다.

서울은 송파, 강남, 강동 등 강남권 일대에서 전세가격이 상승폭을 확대했다. 지역별로 ▲송파(0.35%) ▲강남(0.33%) ▲광진(0.27%) ▲강동(0.24%) ▲양천(0.24%) ▲구로(0.23%) ▲노원(0.23%)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산본(0.28%) ▲동탄(0.26%) ▲광교(0.21%) ▲위례(0.17%) ▲파주운정(0.15%) ▲평촌(0.14%) ▲분당(0.12%) 순으로 올랐다.

경기·인천은 ▲성남(0.28%) ▲용인(0.18%) ▲파주(0.18%) ▲김포(0.15%) ▲의왕(0.15%) ▲수원(0.13%) 순으로 올랐다.

부동산114는 한동안 매물 부족과 전세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연구원은 "전월세 부담감이 커지면서 일부 임차수요는 매매수요로 전환되는 분위기도 계속됐다"며 "원활한 전월세 물량 공급이 이루어지기 전까지는 현재의 분위기가 상당기간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기자 namy85@mt.co.kr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802
합계 : 113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