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사설] 친정권 次長들도 이성윤 사퇴 요구, 사퇴 아닌 수사 대상 덧글 0 | 조회 5 | 2020-12-05 08:05:02
뚜기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들이 최근 이성윤 지검장 사퇴를 요구했다고 한다. 차장검사 4명은 이 지검장과 함께 채널A 사건과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 사건 등을 지휘해왔다. 일부는 추미애 장관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 지검장더러 물러나라고 한 것이다. 앞서 지난달 27일 서울중앙지검 부장들도 윤 총장 직무 정지 취소를 요구하는 집단 성명을 내면서 이 지검장 비판 문구를 넣으려다 막판에 철회했다. 더 이상 이성윤을 지검장으로 인정할 수 없고 부당 지시에 따르지 않겠다는 뜻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학 후배인 이 지검장은 문 대통령이 검찰에 심어놓은 수족 같은 사람이다. 정권 비리 수사를 막고 덮으라는 임무를 띠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실제 이 지검장은 정권 방패 역할을 자임해왔다. 조국 수사 때는 “윤석열을 수사에서 빼고 가자”고 했고, 조국 아들 인턴 증명서를 위조한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은 기소하지 말자고 했다. 조국 공판팀 검사를 대폭 줄이라고 지시하고 수사비로 쓰는 특활비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고 한다. 조국을 ‘무죄’로 만들기 위한 공작이다.

윤 총장이 채널A 사건을 독립 수사본부에 맡기려고 하자 노골적으로 반기(反旗)를 들었다. 울산 선거 공작 사건은 이전 수사팀이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공소장 초안까지 만들어 놨는데도 넉 달째 뭉개고 있다. 그런가 하면 5000억원 넘는 피해가 발생한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은 반부패부(특수부)가 아닌 일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조사부에 배당했다. 지난 7월 옵티머스 사내 이사에게 “정부 및 여당 관계자들이 수익자로 참여” “권력형 게이트 사건화 우려”라고 적힌 문건을 받고도 숨겼다. 이 지검장이 뭉개고 덮은 정권 비리 혐의는 열 손가락으로도 헤아리기 힘들 지경이다. 정권의 학살 인사에 항의해 사퇴한 문찬석 전 광주지검장은 “(이 지검장을) 검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서울중앙지검을 비롯한 대다수 검사 생각도 이와 같을 것이다.

정권 비리를 덮기만 한 게 아니라 정권의 윤석열 제거 공작에 가담해 불법을 저질렀다. 주임 검사가 아니라고 하는데도 윤 총장 가족을 기습적으로 기소했다. 정권이 ‘윤 총장 직무 정지’를 발표한 바로 그날이었다. 정권 지시였을 것이다. 대검 감찰부가 윤 총장 관련 압수 수색을 시도하자 서울중앙지검 압수 수색팀을 지원하라고 했다고 한다. 검찰 내에서 “신군부의 군사 반란을 연상시킨다”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이를 보다 못한 검사들의 진정으로 지금 대검 인권부가 진상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퇴는 당연하고 수사받고 기소도 돼야 한다. 이 지검장은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혐의로도 이미 고발된 상태다.

그런데도 이 지검장은 “할 일이 많다”며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고 한다. 그 ‘할 일’이란 것이 뭐겠나. 끝까지 정권 비리를 덮고 윤 총장을 찍어낸 다음에 검찰총장이 되겠다는 것이다. ‘내 뒤에는 대통령이 있다'는 의미다. 후안무치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404
합계 : 129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