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사설] 결국 '尹 제거' 직접 나선 文, 선거 공작·원전 조작부터 해명하라 덧글 0 | 조회 12 | 2020-12-03 04:08:35
골든블루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법무부 차관에 법원 내 좌파 성향 판사 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출신 이용구 변호사를 임명했다. 법무차관이 있어야 4일로 예정된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위원회를 열 수 있다. 그러나 전임 고기영 차관이 막무가내식 윤 총장 찍어내기에 항의하며 사표를 내 공석이 됐다. 그러자 문 대통령이 법무차관 자리를 하루 만에 급히 메웠다. 그동안 뒤에 숨은 채 추미애 법무장관을 내세웠던 윤 총장 몰아내기가 난관에 부닥치자 어쩔 수 없이 전면에 나선 것이다.

윤 총장 몰아내기가 얼마나 급했는지 문 대통령은 신임 이 법무차관에 대해 기본적인 검증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 신임 고위 공직자는 ‘1주택자’가 청와대 최우선 기준인 듯이 강조했지만 서울 강남 아파트만 두 채를 갖고 있는 이 차관에게는 이 원칙조차 무시됐다. 지금 문 대통령 눈에는 ‘윤석열 제거’ 외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듯하다.

이성을 상실한 듯한 이 모든 무리수는 청와대의 울산 선거 공작과 조국 일가의 파렴치 비리,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등 정권 불법 비리에 대한 검찰 수사를 덮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런 일을 절대 직접 하지 않는다. 이번에는 추미애 법무장관을 내세웠다. 행동대장 격인 추 장관은 울산 선거 공작 수사팀을 공중분해시키고 사기꾼들 일방 폭로를 빌미로 윤 총장 손발을 묶었다. 잇단 검찰 인사로 윤 총장을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식물 상태로 만들었다.

그러나 산업자원부의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범죄에 문 대통령이 관여한 명백한 정황이 감사원 감사로 드러나게 됐다. 이 사건이 검찰에 고발되면서 수사가 진행되고 대전지검이 산업부 책임자들에게 구속 영장을 청구하겠다고 했다. 그러자 정권은 온갖 억지를 갖다 붙여 윤 총장에 대한 직무 배제와 징계 청구에 나섰다. 도둑이 수사관을 쫓아내는 법치 파괴가 극에 달하는 지경이 됐다. 추 장관이 총대를 메고 윤 총장을 진흙탕 싸움으로 끌어들이려 했지만 뒤에 문 대통령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법원이 윤 총장 손을 들어주면서 뒤에 숨어있던 문 대통령이 나오지 않을 수 없게 된 것이다.

지금 징계를 받아야 하는 사람이 있다면 문 대통령과 무법 장관으로 불리는 추 장관일 것이다. 문 대통령은 재임 중 형사소추를 받지 않는다고 하지만, 추 장관의 위법 행위는 당장 단죄돼야 할 정도로 심각하다. 전국 모든 지검의 검사들이 한목소리로 개탄하고, 법원이 지적하고, 주로 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경고하고, 심지어 정권 편이라는 서울지검 1차장까지 사직한 것은 ‘정권의 무도한 폭주를 멈추라'는 것이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거꾸로 윤 총장을 징계해 쫓아내겠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제거하고 월성 1호 평가 조작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또 공중분해시키겠다면 이를 막을 방법은 없다. 그러나 국민 앞에 헌법 수호의 선서를 했고 법치 수호의 책무를 진 대통령이라면 이 모든 사태의 출발인 울산 선거 공작과 월성 1호 평가 조작에 대해 국민 앞에 나와 무슨 변명이라도 해야 한다. 이렇게 막무가내로 깔아뭉개도 ‘선거에 이기면 그만'이라고 생각한다면 나라와 본인의 불행이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603
합계 : 113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