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밥심' 최환희 "엄마 故 최진실 그늘에서 벗어나고파"..음악 향한 열정 덧글 0 | 조회 8 | 2020-11-30 23:16:26
재후  

배우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음악을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최근 가수 지플랫로 데뷔한 최환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환희는 "유명한 부모님 사이에서 태어났다. 득과 실이 모두 있었다"며 자신의 고민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사람들이 '최진실 아들이니까 혜택이 있겠다'라는 생각을 한다. 평소에 그런 말이 나오는 건 상관없다. 그런데 내가 음악을 시작하지 않았느냐. 음악을 못했다면 나도 시작하지 않았을 거다. 음원 발매 후 사람들이 '최진실 아들이니까 가수를 하네' '회사에서 밀어줬네' 등의 반응을 보일까 봐 걱정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최환희는 "엄마의 그늘에서 벗어나고 싶다. 그동안 나를 보호해 줬던 그늘이었을 수도 있지만, 이제는 그 그늘에서 나와서 독립된 최환희로 살아가고 싶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441
합계 : 124040